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인사로 40% 대통령 자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나경원<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실패’를 꼬집었다.

나 의원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문 대통령이 80%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데, 인사가 진행되는 걸 볼수록 40% 대통령을 자임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며 도 후보자 등장관 후보자들의 자질을 문제삼았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이) 협치를 강조하시는데, 이번 국회 시정연설 때 유감 표명이라도 있을 줄 알았지만 허사였다”고 질타했다.

‘촛불 정신’의 핵심을 묻는 나 의원의 질문에 도 후보자가 “아래로부터 수렴되는 민주주의”라고 답하자, 나 의원은 “맞다, 촛불정신은 보수 궤멸과는 무관하다. 그런데 최근 민주당과 일부 언론노조가 기간통신사의 사장을 물러나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공영방송 등 공공기관장의 임기 보장을 약속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

한편 도 후보자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가동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나 의원은 “조사위의 조사를 거쳐 법적 판단이 내려지기 이전에 단지 연루 의혹만으로 기관장 교체를 시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