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델타항공, 한 회사처럼 영업한다

23일 인터컨티넨탈 호텔 오프닝행사 때 조인트 벤처 정식 계약

태평양-미주 노선 사실상 공동으로 판매

Delta Korea tails_2

태평양과 미주 전역을 아우르는 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한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오는 23일 인터컨티넨탈호텔 LA다운타운(윌셔그랜드센터)에서 양사간에 추진해온 조인트 벤처의 정식 계약을 체결한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과 델타항공의 에드 바스티안 CEO가 직접 참여한다.

앞서 두 항공사는 지난 3월 29일 한국에서 조인트 벤처 설립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3개월 가량의 세부 논의를 거쳐 이날 최종 계약 체결 및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양사의 조인트벤처는 별도의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태평양과 미주 노선을 마치 한 회사처럼 공동영업을 해 수익과 비용을 공유하는 형태다.

좌석 일부와 탑승수속 카운터, 마일리지 등을 공유하는 공동운항(코드셰어)을 넘어 항공사간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 단계다.

항공사 간 조인트벤처 설립은 2009년 미주-유럽 간 대서양 노선에서 처음 시작됐고,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했다.

델타항공은 이미 에어 프랑스, KLM 등 유럽계 주요 항공사와 대서양 노선 뿐 아니라 아에로멕시코를 비롯해 중남미 유력 항공사와도 유사한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델타항공측은 “각 지역에서 경쟁력 있는 유력 항공사 간 조인트 벤처는 단순히 두 회사의 이익을 높이는데 국한되지 않는다”라며 “태평양과 미주 노선을 사실상 두 회사가 공동으로 좌석을 판매함에 따라 고객들은 그만큼 선택의 폭은 넓어지고 항공료는 그만큼 저렴해 질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경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