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북한 평창올림픽 참여 방안 고민 중”

[헤럴드경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여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후보자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팀이 참가하겠느냐’는 질문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방한하는데 이 부분 협조를 구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마식령스키장 활용 방안은 없을까, 응원단도 내려오게 하고 성화 봉송에 참여하게 할 방안은 없을까 고민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께 붐을 조성할 수 있도록 말씀을 드리고, 장웅 북한 IOC 위원과 접촉도 하는 등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 문화ㆍ체육 교류 활성화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도 후보자는 “체육 분야는 무주 태권도대회, 역도 대회 등 교류를 눈앞에 두고 있는데 교류가 많아지면 좋겠다”며 “그동안 문화 쪽에선 개성 만월대 발굴 사업, 겨레말 큰사전 편찬을 공동으로 한 것 외에는 (북한과) 공유한 게 없어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