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서 날고 뛰던 서인국, 지병으로 군면제…발목 골연골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겸 배우 서인국 측이 신체검사 결과 병역면제 처분을 받았다.

병역면제 이유는 발목 골연골염 때문이라고 한다.

서인국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인국은 지난 3월 31일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 사유로 재신체검사를 요한다며 즉시 귀가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KBS 캡처]

또 “이후 지난 4월 27일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재검사를 실시했으나 추가 정밀검사가 필요하다는 통보에 따라 6월 5일 대구 중앙신체검사소에서 정밀검사를 받았다”며 “서인국은 재검사에 대한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병역판정전담의사가 내린 병명인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박리성 골연골염)으로 5급(전시근로역) 병역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5급 병역처분은 병역면제 처분이다.

앞서 지난 3월 28일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한 서인국은 입대 4일 만인 31일 오후 늦게 귀가 명령을 받았다. 왼쪽 발목에 지병이 발견됐다는 것.

이어 지난 4월 27일 한 차례 재신체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당시에도 정밀검사를 이유로 재검사 판정을 받았다.

서인국은 지난 5일 대구의 중앙신체검사소에서 다시 정밀검사를 받았고, 이날 병역면제 처분을 받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