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바나나 담았다…매일유업, 新 ‘우유속에 바나나과즙’

-310ml 대용량, 식사용으로도 든든
-붉은색 껍질 레드바나나, 산딸기향 은은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매일유업이 레드바나나를 첨가한 ‘우유속에 바나나과즙’을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레드바나나를 가공우유에 함유한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우유속에’는 매일유업이 1995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인 310ml 대용량 가공우유 브랜드로, 디저트는 물론 식사 대용으로도 충분한 넉넉한 용량과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입맛에 발맞춘 플레이버 개발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사진=매일유업이 가공우유 최초로 우유속에 레드바나나를 첨가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매일유업은 익숙함과 트렌디한 맛을 조화롭게 구현하여 항상 새로움이 있는 맛있는 가공우유 ‘우유속에’로 소비자를 만족시키고자 이번에 ‘우유속에 바나나과즙’을 리뉴얼하게 됐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선보이는 ‘우유속에 바나나과즙’은 흔히 알고 있는 노란 껍질의 바나나가 아니라 껍질이 붉은빛을 띄고 있는 레드바나나 과즙을 함유하여 오직 레드바나나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향긋함과 달콤함을 그대로 담았다.

레드바나나는 인도와 동남아시아 지역이 원산지이며 주로 산지에서 유통되어 국내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이색 과일이다. 붉은색 빛깔의 껍질 속에 산딸기 향이 은은하게 느껴지는 과육이 특징이며 일반 바나나에 비해 모양이 짧고 뭉뚝하며 두껍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익숙한 바나나지만 국내에서 맛볼 수 없었던 특별한 과일인 레드바나나를 이제 ‘우유속에 바나나과즙’을 통해 가까운 편의점, 마트 등에서 손쉽게 맛볼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항상 재미있고 새로운 맛으로 ‘우유속에’를 만나는 순간이 단순히 소비자들의 입속만 달콤하게 채우는 것이 아니라 일상 속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도록 플레이버 개발을 꾸준히 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유속에’는 매일유업의 310ml 대용량 가공유 브랜드로 든든한 용량과 다양함으로 학생들은 물론 직장인들에게 인기를 얻으며 300ml 대 우유팩(카톤, carton) 가공우유 브랜드 시장점유율 약 35%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