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스위트위드㈜’ 준공, 근로자 70% 장애인 구성

-장애인 일자리 창출위해 건립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는 지난 14일 장애인 사업장인 ‘스위트위드㈜’의 준공을 기념해 장애인고용공단 및 지자체 인사들과 함께 준공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평택에 위치한 ‘스위트위드’는 롯데제과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건립한 자회사형 장애인 사업장이다.

‘스위트위드’는 롯데제과와 장애인고용공단이 약 20여억원을 들여 롯데제과 평택공장 기숙사를 장애인들이 생활하기 편리한 시설로 리모델링 하여 건립했으며, 지상 2층 지하1층 등 총 건평 800여평 규모다. 

[사진=(왼쪽부터) 류광우 혁신구매부문장, 최원섭 평택노조지부장, 김창수 노조위원장, 정연학 생산본부장, 김용수 대표이사, 박승규 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박노식 평택시청 송탄출장소장, 윤상훈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장, 박경섭 평택공장장, 최병철 평택시 진위면장]

직원은 장애인고용공단 및 지역기관과 연계하여 채용, 총 약 30여명 규모이며 이들 중 70% 이상을 장애인으로 구성했다.

이날 행사에서 롯데제과 김용수 대표는 “스위트위드는 고용시장에서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확대하고 안정된 근무환경을 제공, 장애인의 자립은 물론 삶의 보람과 의미를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향후 롯데제과는 장애인과 소외된 이웃 돕기에 앞장서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회사형 장애인 사업장 설립은 정부의 장애인고용에 대한 법률에 의한 것으로, 롯데제과는 ‘스위트위드’의 설립을 통해 장애인 직원들과 함께 우수한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