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 생큐”…캐디 피츠제럴드, 1년간 18억5000만원 ‘돈방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골프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사진>의 전담 캐디 J.P 피츠제럴드가 매킬로이 덕분에 ‘돈방석’에 앉아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5일(한국시간) 발표한 ‘최근 1년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캐디 수입 순위’에서 피츠제럴드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65만 달러(약 18억5000만원)를 벌어 캐디 수입 1위에 올랐다.

2008년부터 매킬로이의 전담 캐디로 활약 중인 피츠제럴드는 지난해 9월 매킬로이가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시즌 페덱스컵 정상에도 오르면서 한꺼번에 105만 달러(약 11억8000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당시 매킬로이는 우승 상금 153만 달러에 페덱스컵 우승 보너스 900만 달러를 포함, 한꺼번에 1053만 달러를 가져갔다. 페덱스컵 우승 보너스는 1000만 달러인데 매킬로이는 900만 달러를 받고 나머지 100만 달러는 은퇴 후에 수령하기로 유예했다.

피츠제럴드는 매킬로이에게 ‘내 은행 계좌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피츠제럴드의 최근 1년 수입 165만 달러는 PGA 투어 상금 순위로 따지면 지난 시즌 기준으로 61위에 해당한다.

포브스는 “최근에는 상금의 8%를 캐디가 가져가고 우승할 경우 10%를 받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다.

남자골프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의 동생이자 캐디인 오스틴 존슨은 160만 달러를 벌어 캐디 수입 2위에 올랐다.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의 캐디인 신도 다이스케가 68만 달러로 3위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