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미국에서 대웅 상대로 보톡스 도용 소송

메디톡스 “지적재산권 반환해야”
대웅제약 “철저히 책임 물을 것”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메디톡스가 미국에서 대웅제약을 상대로 자사의 보톡스(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공정 일체를 도용당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이달 7일 법무법인 셰퍼드 멀린을 통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법원에 대웅제약,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인 알페온 등에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메디톡스는 소장에서 전직 직원 A씨가 친분이 있었던 대웅제약 직원 B씨에게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에 대한 정보 일체(Master Record)를 전달하고 금전적 대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메디톡스는 A씨가 대웅제약으로부터 받은 금전적 대가를 12만달러(1억3000만원)라고 소장에 명시했다. 이와 함께 A씨는 메디톡스 퇴사 후 미국의 한 대학에 박사후과정 유급직을 보장받았다는 것이다.

[사진설명=보톡스 균주로 미국에서 법적 공방을 벌이게 된 메디톡스(왼쪽)와 대웅제약]

소장에 언급된 A씨와 B씨는 대웅제약과 함께 이번 소송의 피고소인으로 올라있다.

메디톡스는 이번 소송 취지에 대해 대웅제약 등 피고소인이 훔쳐간 보툴리눔 톡신 균주로 인해 침해된 지적 재산권을 반환받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제품으로 ‘메디톡신’, ‘나보타’를 각각 보유 중이다.

현재 대웅제약은 미국 파트너사인 알페온을 통해 ‘나보타’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메디톡스는 지난해부터 대웅제약 나보타의 일부 염기서열 정보가 자사 제품과 동일하다며 대웅제약이 자신의 기술을 도용했다고 주장해왔다.

메디톡스는 메디톡신의 전체 염기서열 등 유전정보를 공개하면서 대웅제약도 균주의 출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해왔다. 염기서열은 특정 생물체를 규정하는 고유 식별지표로 이를 공개하면 사실상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 수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대웅제약은 “아직 대웅제약에 소장이 전달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을 모르지만 파악 중에 있다”며 “지금까지 메디톡스는 언론을 통해 모함과 수사기관에 진정까지 했지만 무혐의 처리됐다. 근거 없이 미국에까지 소송을 했다는 것에 대해 이번에는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