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수석부회장 취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 수석부회장으로 취임했다.

중견련은 14일 열린 회장단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부터 비상근 부회장직을 수행해 온 문 회장은 오는 2019년 2월까지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문 회장은 2013년 9월 중견련 가입 이후 이듬해 7월 중견련이 법정단체로 출범하는 데까지 업계 중진 기업인으로서 중견기업 경영환경 개선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다.


또 올해 창립 57주년을 맞이한 아주그룹의 최고경영자로서 2004년 아주그룹 회장에 취임한 이후 기업의 견실한 성장을 이끌었다. 특별한 사명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가로서 명망도 높다.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회장, 한중경제협회 회장, 휘문교우회장, 고대경제인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한일경제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1951년생으로 휘문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서울과학종합대학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문 회장은 “정부 출범 초기 정책 전반의 변화가 예상된다”며 “중견기업의 가치와 역할이 어느 때보다 강조돼야 할 중요한 시점이기에, 대한민국 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구심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