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조종사 없는 자율운항 여객기’ 연구개발 시작

미국 항공기 제작사 보잉이 조종사 없이 운항하는 여객기 개발에 착수한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은 파리 에어쇼에 앞서 가진 마이크 시니트 항공기 개발담당 부회장이 지난 8일 브리핑한 내용을 인용해 최근 이같이 전했다. 시니트 부회장은 “터무니없는 생각처럼 보일 수 있지만, 무인 드론의 발달을 보면 이런 여객기의 출현이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잉에 따르면 여객기는 이미 조종사 없이 항공기내의 컴퓨터 시스템에만 의존해서 운항과 이착륙을 할 수 있다. 이런 기술적 진전으로 과거 3명이던 조종사수가 2명으로 줄었다.

조종사 출신인 시니트 부회장은 ‘조종사 없는 여객기’ 기술을 올 여름 시뮬레이터로 실험하고, 내년에는 조종사의 결정을 대신하는 인공지능장비를 탑재한 상태로 여객기 운항 실험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무인 여객기가 안전하게 착륙까지 할 수 있을지, 새떼 충돌과 같은 비상상황에 대처할 수 있을지 등 해결해야 할 난제가 적지 않은 게 사실이다. 시니트 부회장도 매끄럽게 착륙하지 못하면 실용화는 어렵다는 견해를 보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