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 나간다’…8세 초등생 살해 10대 소녀 문자메시지 포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사냥 나간다.’

8세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10대 소녀가 범행 전 공범인 재수생 언니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재판과정에서 들어났다.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1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미성년자 약취ㆍ유인 후 살인 및 사체손괴ㆍ유기 혐의로 기소된 고교 자퇴생 A(17) 양의 첫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재판에서 A양이 공범인 재수생 C(19ㆍ구속기소)양과 범행 전ㆍ후 주고받은 휴대전화 메시지의 내용도 일부 공개됐다. A 양은 범행 전 C양에게 ‘사냥 나간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B양을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뒤에는 ‘집에 왔다. 상황이 좋았다’고 다시 메시지를 남겼다. C 양이 ‘살아있어? 손가락 예쁘니’라고 묻자 A양은 ‘예쁘다’고 답했다.

이날 A 양 변호인은 “범죄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아스퍼거증후군 등 정신병이 발현돼 충동적이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측이 주장하는 계획범죄가 아니었고 피해자를 유인하지도 않았다”며 “정신감정 결과처럼 피고인이 살인 범행 당시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더라도 살인 전·후에는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했다.

이날 짙은 연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선 A양은 비교적 담담한 표정으로 직업과 주소 등을 묻는 재판장의 인정신문에 또박또박 큰 목소리로 짧게 대답했다.

검찰은 A양이 범행 전 외출할 때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 다른 라인 건물의 승강기를 이용해 아파트에서 빠져나온 후 범행 대상을 물색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고 주장했다.

A 양은 올해 3월 29일 낮 12시 47분께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 B(8) 양을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흉기로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당일 오후 5시 44분께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평소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C양에게 훼손된 B양의 시신 일부를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양으로부터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C양도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C양은 A양과 공범 관계이지만 사건이 병합되지 않아 따로 재판을 받는다. A양의 다음 재판은 7월 4일, C양의 재판은 이달 23일 각각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