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학업성취도평가 표집 시행 환영…지식 중심 일제고사 탈피해야”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서울특별시교육청이 2017학년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에 대해 전수평가 대신 표집평가 방식을 적용하겠다는 교육부의 발표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서울교육청은 14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오는 20일 시행 예정인 2017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에 대해 교육부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제안을 전향적으로 반영해 전수평가 방식을 폐지하고 표집학교만을 대상으로 시행하겠다며 계획을 수정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서울교육청은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에 대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조희연 서울교육감의 교육혁신 제인안 ‘미래를 여는 새로운 교육’ 등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서울교육청은 “지금껏 중3ㆍ고2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는 학생들의 시험 부담과 점수 경쟁을 증가시켰을 뿐만 아니라, 학교 현장에서는 교사의 업무 부담을 증가시켰다”며 “과열 경쟁을 부추기는 시ㆍ도교육청간 비교 평가식 결과 발표로 인해 평가 시행을 둘러싼 갈등과 혼란이 계속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식 중심의 일제고사 방식 학업성취도 평가는 학생들에게 학력 중심의 경쟁 의식을 강화하는데 일조했다”며 “이는 현재 평가의 추세인 미래사회 핵심 역량,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인 학습 역량 강화, 성장 중심 평가, 과정 중심 평가로 나아가는 데 역행하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서울교육청은 이번 학업성취도평가부터 전수 시행을 폐지하고 지정된 중학교 38개교, 40개교 중심으로 평가를 진행한다. 다만, 비표집학교의 경우에도 학교에서 구성원의 의사 결정 과정을 거쳐 학업성취도평가를 시행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서울교육청은 ”수업혁신과 평가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학업 부진의 판단은 수시로 실시하고 지체 없이 보완하도록 지원해 모두가 행복한 혁신미래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