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ㆍ남이섬…나만의 ‘셀프 웨딩사진’ 찍어볼까?

-여가부, 지역별 18곳 선정…“작은결혼식 확산”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빌딩숲 사이 연초록 물결을 담을 수 있는 ‘서울숲’, 겨울 연가의 주인공이 되어볼수 있는 연인들의 성지 ‘남이섬’….

여성가족부(장관 강은희)는 15일 작은결혼 문화 확산을 위해 전국 ‘셀프 웨딩촬영 명소’ 18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셀프 웨딩촬영 명소’는 웨딩전문 사진작가 15인의 추천을 받아 전국 6개 권역(서울, 강원도,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별로 선정됐다. 


봄ㆍ여름 추천지로 빌딩숲 사이 연초록 물결을 담을 수 있는 ‘서울숲’(서울ㆍ수도권)이다. 연인들의 성지로 불리는 ‘남이섬’(강원권), 폐교가 예술스튜디오로 재탄생한 ‘당진 아미미술관’(충청권) 등이 꼽혔다.

한옥의 선이 담기는 ‘남산골한옥마을’(서울ㆍ수도권)과 드라마 ‘도깨비’ 속 커플이 돼 볼 수 있는 ‘고창 메밀밭’(전라권), 동화 속 나라를 연상시키는 ‘독일마을’(경상권) 등이 가을ㆍ겨울 추천지로 뽑혔다.

여가부는 일부 명소에서 실제 예비부부들을 모델로 사진을 촬영해 셀프 웨딩촬영 명소 홍보콘텐츠 제작과 확산에도 나선다. 지난 5월 예비부부들의 신청을 받아 총 6쌍을 선발했다. 사진작가와 함께 이달 내 봄ㆍ여름 명소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한다.

사진은 작은결혼 ‘셀프 촬영하기’ 홍보콘텐츠로 제작되고 작은결혼정보센터 홈페이지(www.smallwedding.or.kr)와 페이스북에 공개된다.

조민경 가족정책과장은 “최근 많은 예비부부들이 셀프 웨딩 촬영을 진행하는 등 직접 ‘나만의 의미 있는 작은 결혼식’을 준비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특색 있는 국내 신혼여행지,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작은결혼식 모델 등 실속 있는 정보를 계속 개발해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