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성산대교 교각 일부 콘크리트 붕괴…서울시 “원인 파악 중”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15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 성산대교 북단 교각 6번 하단 부분에서 약 1.0~2.5m 규모 콘크리트가 무너져 서울시 직원이 긴급 보수에 투입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붕괴 부분은 과거 한 차례 보수를 마친 부분으로, 당시 보수 시점은 현재 파악 중에 있다. 정확한 붕괴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 성산대교 북단 교각 6번 하단 부분에서 콘크리트 일부가 무너져 서울시 직원들이 보수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에 따른 후속 붕괴 등 추가 여파는 없을 것”이라며 “정밀 조사에 따라 원인을 파악한 후 이르면 2~3일 이내에 복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