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경질되나… 축구협회 경질 시사

[헤럴드경제] 극심한 성적 부진에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경질될 전망이다.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14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은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답했다. 사령탑 교체를 시사한 것이다.

이에 축구협회는 15일 오후 2시 기술위원회 회의를 열어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논의할 계획이다. 기술위 개최 명목은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 평가지만, 실질적 내용은 슈틸리케 감독을 경질하는 방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회의는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다.


앞서 기술위는 지난 3월 월드컵 최종예선 중국전 0-1 패배와 시리아전 1-0 승리 때 부진한 경기력 탓에 감독 경질 여부를 논의했으나 카타르전까지 보고 판단하기로 유보한 바 있다.

슈틸리케 감독 역시 경질을 예감하고 있다. 그는 “감독은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금 상황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며 그 부분에 책임을 지겠다. 거취는 기술위원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이날 새벽 열린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대표팀은 경기 직후 공항으로 이동해 이날 오후 5시께 입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