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中 알리바바와 손잡고 온라인 영토 확장

-국내 백화점 최초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
-알리페이 등 파트너십…역직구족 적극 유도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중국 최대 온라인 플랫폼인 알리바바 티몰(TMALL)과 함께 글로벌 온라인 시장을 공략한다. 티몰은 알리바바 그룹에서 운영하는 종합 쇼핑몰로, 지난해 기준 8억명의 소비자가 찾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제휴로 약 10억명의 중국 현지 고객을 확보하고, 중국 내 신세계백화점의 인지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티몰 신세계백화점 전문관은 오는 18일 문을 열며 중국 고객들의 관심이 가장 높은 뷰티ㆍ패션ㆍ잡화 장르를 먼저 선보인 후 올 하반기부터 유/아동ㆍ생활ㆍ가전장르까지 전 장르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 간편 결제 ‘알리페이’와 빠른 배송 서비스도 제공된다. 티몰 입점을 통해 제공받는 ‘알리페이’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중국인이라면 누구나 사용하는 결제 시스템으로, 편리한 결제 방식을 통해 높은 구매전환율을 보이고 있다. 또 알리바바 그룹의 물류 파트너사인 ‘차이니아오(CAINIAO)’ 물류사를 통한 배송은 기존 해외배송보다 이틀 빠른 통관서비스를 제공해 직구족의 가장 큰 관심인 ‘배송 기간’을 단축시킬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몰이 오는 18일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티몰(TMALL)’에 신세계백화점 전문관을 오픈한다. [제공=신세계백화점]

그동안 신세계몰은 ‘SSG GLOBAL관’을 열고 중국어, 영어, 일본어 서비스를 동시에 선보이며 해외 온라인 고객 모시기에 힘써왔으며, 올 상반기에는 중국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200% 신장해 해외 역직구족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신세계몰 영업담당 김예철 상무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과의 플랫폼 제휴를 통해 신세계의 글로벌 온라인 영토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며 “향후 일본, 미국 등 해외플랫폼을 확장시켜 국가별 맞춤형 서비스와 트렌드 제안을 통해 신세계 브랜드 가치 제고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오픈을 맞이해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했다. 우선 오는 18일부터 30일까지 티몰 신세계백화점 전문관 내 상품을 즐겨찾기한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한국 비행기 왕복티켓, SAMO ONDOH 핸드백, 50위안 할인권, 녹차원 녹차, 20위안 할인권 등을 증정한다. 또 김고은의 ‘도깨비’ 목걸이, 라빠레뜨 핸드백, 이니스프리 스킨ㆍ로션 2종 세트 등 티몰 신세계백화점 전문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가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