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훈훈한 외모’ 자랑하는 최영재 경호원 근황

[헤럴드경제=이슈섹션]대선 당시 꽃미남급 외모로 화제를 모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 최영재 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SNS에 최영재 경호원 영상을 올렸다. 고 부대변인은 “‘대통령의 서재’ 두 번째 주자! 기억하시죠?”라며 “해외에서 먼저 주목했던 당시 문재인 후보의 경호를 맡았던 최영재 씨. 선거가 끝난 이후엔 도통 보지를 못했는데 이렇게 영상으로나마 만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최영재 씨는 하얀색 와이셔츠를 입고 등장해 “안녕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안전임무를 담당했던 최영재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사진출처=고민정 부대변인 인스타그램 캡처]

최 경호원은 대통령에게 추천하는 책으로 유디트 글뤼크의 ‘지혜를 읽는 시간’을 선정했다. 그는 “책 저자는 사람들의 내면에 있는 지혜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격려한다”며 “특히 마음에 와닿는 구절은 ‘지혜로운 사람은 행복을 향한 쉬운 길을 선택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나는 지혜로운 사람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행복하다고 말하겠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 경호원은 “대통령님께서도 사람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많은 지혜가 필요하시지 않나. 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한다”고 책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대통령의 서재’는 국민이 직접 추천하는 책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서재를 채우는 기획으로, 고민정 대변인이 주도했다. 누구나 자신이 추천하고 싶은 책과 소개하고 싶은 글귀, 감상을 자유롭게 적어서 서울 광화문에 설치된 ‘광화문 1번가’ 부스에 놓거나 국민인수위원회에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