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디지털, “도시바 메모리 매각 중단” 美 법원에 제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국 반도체 회사 웨스턴디지털(WD)이 미 법원에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에 대한 중단을 요청했다.

15일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이날 WD는 도시바가 반도체 사업부문인 도시바 메모리를 매각하지 못하게 해달라는 명령을 미 캘리포니아주법원에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

WD는 도시바가 제3자에게 자사와의 합작업체 지분을 매각할 권리가 없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WD는 도시바 메모리 인수전에서 독점 협상권을 요구했지만 받여들여지지 않자 법원에 중단 명령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마이니치신문은 도시바가 재정 위기를 회복하기 위해 매각을 서두르고 있지만, WD의 제소로 계획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WD는 지난달에도 국제중재재판소에 도시바 메모리 매각을 중지해달라는 중재 요청을 했다. 이에 도시바는 WD에 매각 계획을 방해하지 말라고 경고하면서 법적 조치도 취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