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청년 일자리 문제ㆍ해경 인천환원ㆍ해사법원 설치’ 대통령에게 건의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은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전국시ㆍ도지사 간담회’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를 비롯해 해경 인천환원과 해사법원 설치 등에 대해 건의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가 끝난 후 인천시청 기자실에서 이같은 내용을 중점적으로 대통령에게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유 시장은 “일자리 문제는 중앙정부 뿐 아니라 지방정부도 중요한 문제이고 인천시는 이미 일자리경제국을 만드는 등 일자리 문제에 시정 역점을 두고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지방정부 나름대로의 여건과 특성이 다 다르기 때문에 이것을 제대로 살려나갈 수 있어야만이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대통령에게 주장했다.

따라서 인천은 이런 의미에서 10개 산업단지에 1만여개 기업이 있는데 산단노후화를 해결하기 위한 고도화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필요하고, 또한 인천이 가진 공항, 항만, 경제자유구역 등과 같은 최적의 인프라가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그것이 근본적 일자리 창출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시장은 이어 “해양ㆍ항만이 인천의 중요한 자산인데 대통령과 해수부장관 내정자의 연고(부산) 문제 등으로 인해 해경 인천환원 및 해사법원, 극지연구소 등 해양과 관련된 부분이 이런 것으로 인해서 영향을 받지 않을까 하는 지역사회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이밖에 “(대통령의)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의 의지가 있더라도 우리나라의 오랜 중앙집권적 행태가 그것을 어렵게 할 수 있다”며 “앞으로 이런 부분에 있어서 (지방의)의견을 잘 전해주고 싶고, 이런 지방자치를 어렵게 하는 요인에 대해 (대통령이) 정확히 인식하고, 앞으로 분권의 필요성에 대해서 강조하는 부분에 대해 후퇴함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