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가-미술가-충북도민의 착한 콜라보, 17일 나눔공연

이루마, 도민들 피아노 기부등 적극 참여
미술가가 기부된 피아노 아름답게 꾸며
콘서트 뒤엔 다시 필요한 곳 피아노 기부
민예총,충북예총,야마하,셀트리온 도움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사용되지 않던 피아노를 기부 받아 미술 작가의 손으로 재탄생시킨 후, 대규모 피아노 콘서트를 통해 도민, 시민들이 소통하고 다시 피아노가 필요한 곳으로 기부하는 음악 미술 콜라보의 나눔활동이 충북에서 진행돼 화제가 되고 있다.

문화예술인들의 노력 속에 시민과 시민이 서로에게 선물을 주고 받는 셈이다. ‘리본프로젝트’로 이름 붙인 충북도의 창의적이고 아름다운 나눔사업이다.


충북문화재단(대표 김경식)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김호일)이 주관하는 리본프로젝트 ‘열한대의 피아노 콘서트 꿈’이 오는 17일 오후 7시 30분부터 120분간 청주시 첨단문화산업단지 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청주시문화산업진행재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2017 문화 10만인 투게더’의 일환이다.

열한대의 피아노 콘서트는 시민이 직접 참여해 만들어가는 문화행사로서, 다양한 공연프로그램으로 시민들과 감성을 소통하고 문화예술 한마당이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5월부터 진행된 ‘마음모음(피아노 기증)’과 ‘창조적 재생(아트피아노 작업)’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열한대의 피아노 공연과 400여명의 오케스트라 협연, 그리고 무용단, 합창단, 색소폰, 여성성악앙상블, 3테너 공연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이 1시간 30분 동안 펼쳐진다.

특히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로 대중성이 있는 이루마가 특별출연하여 감미로운 연주를 펼치며, 피아노를 기증하여 리본프로젝트가 목표하는 문화나눔에 함께 동참한다.

2017년 리본프로젝트는 미술작품으로 새롭게 태어난 피아노 13대 중 11대는 콘서트가 끝난 후 기증처 모집을 통해 일반기부로 이루어지며, 2대는 청주공항 및 청주시립미술관 등 피아노의 활용도가 높은 공공장소로 기증된다.

김경식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콘서트는 셀트리온제약 및 야마하, 그리고 충북예총 및 민예총 등 여러분야에서 협찬과 후원이 이루어졌고, 이는 문화예술을 통해 나눔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긍정적인 효과로 보며, 앞으로 문화예술로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한 꿈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해서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