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 강경화 임명 가능성에 “지지율 믿고 폭주하지 말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이언주<사진>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을 시사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여론조사 지지율을 믿고 폭주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원내수석은 이날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민의당이 대승적으로 협조해왔는데 마치 아무런 문제가 없는 후보자를 지명한 것처럼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강 후보자는 대승적으로 양보하고 협조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면서 “침묵하고 지켜보는 다수의 국민들을 무시해선 안 된다”고도 했다.

이 원내수석은 청와대가 ‘국회 인사청문회는 참고 과정’이라고 한 데 대해선 “이해할 수 없는 놀라운 발언이고, 헌법 정신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이 원내수석은 “이런 식으로 국민을 핑계로 대의기관인 국회를 무시하고 대립을 계속하면 과연 문재인정부가 과거 정권과 뭐가 다른 것인지 한숨만 나올 뿐”이라며 “푸른 기와집(청와대)을 가면 독선과 불통으로 가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강 후보자를 임명하면 협치는 없다는 야당의 압박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최종 판단은 국민의 몫이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