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문재인 정부 후보자는 하나같이 불량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남병)이 14일 “문재인 정권 후보자 지명을 보면 하나같이 불량품”이라고 말했다.

이은재 의원은 이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 나라에 깨끗한 인물이 없는 것인지, 문 대통령이 불량 인사만 골라서 뽑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을 탈당한 뒤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은재 의원(오른쪽)이 김진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문 정권은 지난 정권의 농단을 바로잡으라고 온 것이기 때문에 더욱 법과 원칙 충실해야 국민앞에 당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식으로 전 정권 공직후보자에게는 엄격한 기준 요구하던 분들이 자신이 지명하는 후보자에 대해서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기만한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인사는 밀어부쳐선 안되며 권력을 잡고 있을 때 더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