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일제고사 자율적 결정..환영”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4일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열린 ‘2017 2권역 교육장 회의‘에 참석해 교육장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재정 교육감을 비롯해 성남, 수원, 용인, 양평, 여주, 이천, 안성, 광주하남 교육지원청 등 2권역 교육장 8명이 함께했다.

이번 회의는 ‘지역 거버넌스를 통한 공동체 구축’를 주제로 함께 만드는 지역 특색 교육 방안을 모색하고,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교육 인프라 구축을 위해 마련했다. 현안 과제로 혁신교육지구 시즌Ⅱ 사업,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창의적 체험활동 지원등을 협의했다. 


이 교육감은 “미래교육을 위해 배움의 장을 확장하여 마을과 지역을 활용한 다양한 교육 지원 방안을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동안 혁신교육을 위해 교실문화나 수업문화의 혁신 등에 대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앞으로는 교실을 교육의 기능과 역할에 따라 원형, 계단형, 부채꼴 등 다양한 형태가 될 수 있도록 학교 구조 전반에 대한 혁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후 용인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현장교육협의회 시즌2’에 참석해 “이번 일제고사 시행을 시도교육청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한 교육부의 발표를 환영한다. 학교와 학생을 서열화하고 줄 세우는 일제고사는 진작 폐지되었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