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호, 인공지능과 짝 이뤄 바둑 대결 나선다

[헤럴드경제] ‘돌부처’ 이창호 9단이 인공지능(AI)와 한 편이 돼 바둑대결에 나선다.

14일 중국 시나스포츠에 따르면, 이창호 9단은 오는 17일 중국 푸저우에서 열리는 인간과 AI가 한 편으로 짝을 이뤄 경기를 치르는 이른바 ‘페어바둑’ 대회에 참가한다.

이 대회의 명칭은 ‘바둑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 콘퍼런스 서밋 포럼’이며, 한국, 중국, 대만의 대표팀이 출전해 승자를 가린다.

[사진=이창호 9단] [사진제공=연합뉴스]

각국의 팀은 인간 기사와 AI가 짝을 이루며, 이창호 9단은 한국의 바둑 인공지능 ‘돌바람’과 함께 출전한다.

페어바둑은 지난달 구글 딥마인드가 ‘바둑의 미래 서밋’ 행사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당시 AI ‘알파고’가 구리 9단, 롄샤오 8단과 각각 짝을 이뤄 대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