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는 참고용”…靑, 강경화 주말께 임명 방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청와대는 1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청와대는 강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마감시한이었던 이날 사실상 채택이 무산되면서 15일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정적인 하자가 없다면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데 참고하는 과정으로 인사청문회를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대통령이 요청할 수 있는 재송부 기간은 최대 10일이지만, 통상 5일 단위로 요청한다. 청와대 측은 강 후보자에 대해선 시급성을 감안해 2~3일 정도로 재송부 기한을 두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이 경우 이르면 이번주 안으로 강 후보자 임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오는 29~30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첫 번째 한미정상회담 일정, 내달 초 G20 정상회의를 외교부처 새 수장 없이는 치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등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우호적 반응이 높았던데다 각계의 지지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는 것도 문재인 대통령의 마음을 굳히는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과 같은 방식으로, 향후 추가경정예산안,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인준, 정부조직법 등의 처리에 험로가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