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판단해달라”…안경환 성ㆍ인권 의식 지지글 확산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펴낸 책에서 부적절한 성(性) 인식을 드러낸 표현으로 자질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안 후보자의 여성관과 인권 의식이 드러난 바와 달리 높은 수준이라며 이를 지지한다는 글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안 후보자에 대한 지지글에는 안 후보자의 서울대학교 동료인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안 후보자에 대해 ‘팩트 체크’(사실관계 확인) 한 내용이 담겨 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적선동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 교수는 글에서 “(안 후보자가)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서울대 법대 학장 시절 여교수 채용을 줄기차게 밀어붙였다. 남성지배적 법학의 관점도 바꾸고, 여학생의 롤모델도 필요하다고 여겨서다”라며 “그 결과 퇴임때까지 여교수 4인, 남교수 3인을 신임채용했다. 반(反)여성은 커녕 친(親)여성이라고 선배들로부터 엄청 공격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안 후보자가 유리천장을 허문 공로로 여성단체가 주는 ‘여성권익 디딤돌상’을 받았다고 전하며 “여성교수뿐만 아니라, 타교 교수들을 여러 분 채용해서, 폐쇄리그도 처음으로 확실히 깼다. 그만큼 개방적이고, 수평적인 리더십이 확실했다. 장애인 학생 TO도 앞장서서 챙겨, 재임중 시각장애인. 보행장애인들이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며 국가인권위원장 출신인 그의 인권 의식을 높이 평가했다. 실제 안 후보자는 지난 2004년 한국여성단체연합으로부터 여성권익 향상 디딤돌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 교수는 또 안 후보자가 국내에 성희롱 개념을 처음으로 소개하고 공익인권법센터를 최초로 만들고, 미혼모 여고생의 교육권을 관철시켰다며 “인권ㆍ젠더의제에 관한 한, 동년배에선 별종으로 불릴 정도였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서울시민인권헌장’ 초안에 담긴 차별금지조항에 대해 서울시는 좌초시켰지만 안 후보자가 시민들과 함께 인권헌장 선포식을 열었던 사례도 소개했다.

한 교수는 논란이 되고 있는 안 후보자의 저서 ‘남자란 무엇인가’에 대해서도 “부분만 뽑아 인용하면 완전히 마초같이 보이지만, 전후 맥락을 보면 그 반대”라며 “그 책은, 노장년 꼴통 남성들을 잠재적 독자로 여기고, 소위 남성이란 인간 속에 들어있는 수컷다움을 비교, 풍자, 각성시키고자 했다”고 안 후보자에 대한 언론의 ‘여성비하’ 보도를 반박했다.

한편 SNS에서는 한 교수의 ‘팩트 체크’와 함께 안 후보자가 지난 2000년 한 신문의 칼럼에 쓴 ‘금지된 자유’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되면서 안 후보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해당 칼럼에서 안 후보자는 1973년 ‘여성은 자유의사로 낙태를 할 헌법적 권리가 있다’고 선언한 미국의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소재로 한 영화 ‘금지된 자유’를 소개하며 낙태와관련해 여성의 ‘프라이버시권’을 대변하고 있다.

그는 칼럼에서 “전통적인 도덕이나 윤리에 어긋난다손 치더라도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을 직면하여 판단과 지침을 내려주는 것이 사법부의 임무”라며 “법원이 사법부의 기본 속성을 내세워 지나치게 자제만 추구하면 점점 국민과의 괴리를 자초할 뿐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