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이후 연일 국회 찾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 여소야대 속 국회 협조 요청

[헤럴드경제=이태형ㆍ홍태화 기자]야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지난 14일 취임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 이후 연일 국회를 찾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들을 만나 공정위가 추진하고 있거나 추진할 입법에 대해 국회의 협조를 구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하고 싶은 말을 맘대로 못하니까 울화병이 생기겠다”며 짧게 발언한 뒤 실내로 들어섰다.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만나 국회 협조를 요청했다.[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전날 오전 세종에서 취임식을 마친 뒤 국회를 찾아 정무위 위원들을 만나는 것으로 취임 첫날 오후 일정을 시작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연일 국회를 찾는 것은 여소야대 국면에서 야당을 설득하지 못하면 김 위원장이 청문회 과정에서 밝힌 바 있는 재벌개혁, 골목상권 보호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가맹대리점을 보호하기 위해 가맹거래법에 가맹본부의 보복조치 금지 규정을 신설하겠다는 것이 대표적이다.

김 위원장은 우선 16일까지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상황을 보며 국회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