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스크린도어 안전사고 제로화 도전…신길역 스크린도어(승강장안전문)에 안전바(BAR) 시범설치 운영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코레일이 전동열차 스크린도어(승강장 안전문, PSD) 안전사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레일(사장 홍순만)은 차량 출입문과 안전문 사이 갇힘사고 예방과 전동열차 이용고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신길역 스크린도어에 안전 BAR를 시범설치 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월 22일부터 신길역 시범설치를 거쳐 운영 중인 안전 BAR는 스크린도어 사상사고 대책 마련을 위한 코레일 내 융합토론을 통해 아이디어가 도출됐으며, 코레일 자체 기술로 개발했다. 


코레일은 신길역에 이어 올해 안으로 관악역, 개봉역에 시범설치를 마무리할 예정이며, 설치 이후 효과가 입증되면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전체 역사(驛舍)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전바(BAR)는 기존 스크린도어의 빛(적외선)에 의한 확인 방식과 달리 물체 접촉 확인 방식으로 작동돼 전동열차 이용객의 갇힘사고 발생시 신체 일부 접촉만으로도 안전문이 자동 개방돼 안전한 탈출이 가능하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전동열차 이용객들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스크린도어 안전 BAR를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열차 이용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