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6ㆍ15 공동선언, 엄중한 남북관계에서 큰 의미”

-6ㆍ15 17주년 맞아 통일부 논평 발표
-6ㆍ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예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6ㆍ15 남북 공동선언 발표 17주년을 맞아 6ㆍ15 공동선언의 존중과 이행을 강조했다.

정부는 15일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먼저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6ㆍ15 공동선언에 합의한 지 17년이 됐다”며 “6ㆍ15 공동선언은 분단 이후 첫 남북 정상간 합의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대화와 교류를 시작하고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추진함으로써 남북 화해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논평은 이어 “6ㆍ15 선언에 담긴 이러한 남북 화해협력의 정신은 현재의 엄중한 남북관계 상황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남북이 함께 6ㆍ15 공동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해 나감으로써 17년 전 남북 정상의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협력의 정신을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6ㆍ15 남북 공동선언 발표 17주년을 맞아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때 외교ㆍ안보 고위인사들은 이날 기념식과 학술행사를 갖는다.

이날 오전에는 서울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6ㆍ15의 계승과 발전: 새 정부의 교훈과 과제’를 주제로 기념 학술회의가 열렸으며, 오후에는 63빌딩 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6ㆍ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을 열린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