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71세 생일 맞아 …이방카 “아빠 축하해요”

-이방카 SNS에 생일 축하 메시지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71번째 생일을 맞았다. 그의 대통령직 취임 이후 백악관에서 맞는 첫 생일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인 이방카 트럼프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에 어린시절 자신을 안고 있는 아빠 도널드 트럼프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방카 트럼프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트럼프 대통령과 찍은 사진.[사진=이방카 트럼프 인스타그램]

이방카는 “나의 (믿기어려울 만큼) 대단한 아빠의 생신을 축하드립니다”라며 “나는 앞으로의 해가 당신의 최고의 해가 되길 바랄게요”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직 취임 이후 첫 생일을 맞았지만, 미 워싱턴 정계의 분위기는 최악이다. 지난해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인사들과의 내통 의혹이 불거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궁지에 몰렸고, 또 전날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인 스티브 스컬리스(루이지애나) 의원이 총에 맞아 사망하는 등 분위기가 매우 암울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생일에 대한 언급 없이 트위터에 “미군과 우리 군인들에게 생일 축하한다”며 “당신들의 용기와 희생, 헌신등에 감사하고 당신들의 총사령관이라는게 자랑스럽다”고 썼다.

bonjo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