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재벌개혁 선제대응…오너일가 IT계열사 지분 전량 정리

조원태 사장 5개 계열사 대표 사임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후 일감몰아주기 등에 대한 재벌개혁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오너일가가 일감몰아주기 논란이 일었던 IT계열사의 지분을 모두 정리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을 비롯해 조원태<사진> 대한항공 사장,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보유 중인 그룹 IT 계열사 유니컨버스 개인지분 전량이 대한항공에 무상 증여될 계획이다.


유니컨버스는 그룹사 네트워크인프라와 통합커뮤니케이션 시스템 등을 맡은 기업으로 조 회장 이하 오너일가가 지분 100%를 소유해 왔다.

한진그룹의 이번 조치는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로 제기됐던 의혹을 선제적으로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대한항공을 제외한 한진칼, 진에어, 한국공항, 유니컨버스, 한진정보통신 등 5개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조 사장은 그 동안 한진칼이라는 그룹 지주회사 대표이사로서 전반적 경영 현황을 살펴야 하는 책임이 있었기 때문에, 여러 계열사의 대표이사 직책을 맡아온 바 있다.

하지만 핵심 영역에 집중해 경영 효율화를 꾀하는 한편, 보다 투명한 기업 경영을 위한 사회적인 요구에 발맞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한진 측은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