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하반기 서울 여의도에 ‘돛단배’ 모양 첫 한강 통합선착장

- ‘여의나루 건립 국제설계공모’, 역대 최고 186:1 경쟁률
- 홍콩 건축스튜디오 청보글의 ‘시적 실용주의’ 당선
- 유람선, 수상택시, 요트 등 선박 입출항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오는 2019년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 여의도 한강 수면에 기다란 돛단배가 물에 떠 있는 것 같은 모양의 이색 건축물이 들어선다. 바로 한강의 첫 통합선착장의 밑그림이다. 이곳에선 유람선부터 수상택시, 개인요트까지 공공과 민간 선박들이 입출항이 이뤄질 예정이다.

서울시는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건립하는 4대 문화ㆍ관광시설 중 하나인 ‘여의나루(통합선착장) 건립 국제설계 공모’에서 홍콩 건축 스튜디오 청보글(Chengvogl)이 당선됐다고 15일 밝혔다. 

여의나루 조감도. [제공=서울시]

이번 공모에는 국내 60팀, 해외 126팀 등 모두 186팀이 참여해 시 국제 일반공모 중 역대 최고인 18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설계 대상은 연면적 2100㎡ 규모 선착장으로 선박 승하선을 위한 대합실과 매표소 등 기능시설과 상점과 카페 등 편의시설을 포함했다.

‘포에틱 프래그마티즘(Poetic pragmatismㆍ시적 실용주의)’이란 이름이 붙은 당선작은 긴 형태의 건축물에 선착장 기능과 선박을 정박하는 부잔교의 기능을 더했다. 건물은 전면 통유리로 처리하고, 지붕 구조물은 미세하게 구부러지고 부드럽게 흔들리는 물결 모양이다. 

여의나루 투시도. [제공=서울시]

심사는 선착장 본래의 종합적 기능 수행 여부, 새로운 한강 명소 가능성에 주안점을 두고 이뤄졌다.

심사위원장 최문규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는 “당선작은 기능에 충실한 실용적 설계이면서도 한강의 흐름에 전혀 거스름이 없는 단순한 기하학적인 배치로 시시각각 변하는 한강의 새로운 풍경을 시적인 모습으로 선사한다”며 “우아한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시는 다음달 당선자와 설계 계약을 체결, 내년 초까지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상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2019년 하반기 준공이 목표다.

앞서 시는 지난 2월에 발표한 ‘여의문화나루 기본계획(안)’을 보면 2019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는 통합선착장인 여의나루 외에 한강변 피어테크 ‘여의정’, 윤중로변 상업시설 ‘여의마루’, 복합문화시설 ‘아리문화센터’ 등이 들어선다. 통합선착장은 공공과 민간 선박의 입출항을 관리하는 한강 수상교통허브 역할을 하는최초의 컨트럴타워로, 한강관공선 17척이 통합관리된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