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에 신정3지구에 ‘양천중앙도서관’ 들어선다

- 지하2~지상4층, 제로에너지, 3D프린터 갖춘 친환경 스마트도서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2020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신정3지구 공공청사용지에 ‘양천중앙도서관’<조감도> 건립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양천중앙도서관이 조성되는 지역은 김포공항이 인접해 주민들의 항공기소음피해가 극심한 반면 독서인프라 등 주민편의시설은 부족한 상황이다. 

양천중앙도서관이 생기면 신정동과 인근의 신월동 주민들의 독서욕구 충족과 교육문화 증진이 기대된다. 


구는 이달 중 중앙도서관 설계공모를 실시하고, 내년 9월 본공사에 착수한다.

신정동 1319-4, 5번지 부지면적 1865.7㎡에 조성될 양천중앙도서관은 지하2층에서 지상4층까지, 연면적 5673.24㎡ 규모로 조성된다. 책을 보는 도서관의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향유할 수 있도록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특히 친환경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지어질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지하2층에 최신설비를 갖춘 서고가 마련돼 양천의 역사기록물과 중요자료들이 보존된다. 1층은 모자수유실이 포함된 어린이자료실과 유아놀이방 등 여성친화적 공간으로 꾸며진다. 1ㆍ2층 열람실에는 장애인열람석과 장애인용 독서보조기구도 마련된다. 3층에선 수시로 주민들이 포럼이나 주민회의, 공동체모임 등을 열 수 있도록 했다. 3D 프린터기 등을 갖추고 주민 누구나 아이디어를 실현해볼 수 있는 ‘무한상상실’을 설치한다. 4층 다목적강당이 마련된다.

구는 민선6기 공약사항이었던 ‘1동 1도서관 조성’ 사업을 연내 마무리한다. 지난 3년 간 공공도서관 7개소, 작은도서관 8개소 등 총 15개 도서관이 신규 조성되거나 리모델링되어 새롭게 주민들을 만났다. 마지막으로 목4동 도서관만이 다음달 개관을 앞두고 있다.

김수영 구청장은 “‘책 읽는 양천’, ‘행복한 교육양천’을 실현하기 위해 마을마다 도서관을 만드는 일 뿐만 아니라, 지역을 대표하는 중앙도서관 건립도 필요했다”며, “신월ㆍ신정지역에 조성되는 양천중앙도서관이 지역의 주민들에게 희망의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