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만에 수입차시장 3위 오른 혼다, ‘올 뉴 시빅’으로 입지 굳힐까

- 15일, 본격 판매 개시…사전계약 판매 100대
- 3060만원 높은 가격 ‘걸림돌’
- 정우영 대표 “올 뉴 시빅, 국내 수입 C세그먼트 돌풍 일으킬 것”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혼다코리아가 15일 준중형 세단 ‘시빅’의 10세대 풀체인지 모델 ‘올 뉴 시빅’을 공식 출시했다. 이에 따라 혼다코리아가 올 뉴 시빅을 통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입지를 굳힐 수 있을지를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혼다코리아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밀레니엄 광장에서 올 뉴 시빅 출시 기념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혼다의 시빅은 1972년 첫 출시된 이래 현재까지 전 세계 160개국에서 2000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셀링 세단이다. 국내에서는 2015년 말 판매가 중단됐다가 이번에 2.0ℓ 직렬 4기통 DOHC i-VTEC 가솔린 엔진과 무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보다 강력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복합 연비가 ℓ당 14.3㎞, 이산화탄소배출량도 118g/㎞로 동급 최고 수준의 친환경성을 실현했다. 뿐만 아니라 전체 섀시 59%에 고장력 강판을 적용했고, 초고강도 강재 사용을 기존보다 13% 늘려 안전성도 높였다.

혼다코리아는 시빅의 귀환을 통해 수입차 시장 내 입지 굳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08년 내수 누적 판매 역대 최고치인 1만2356대를 기록하는 등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누리던 혼다는 그 해 터진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후 미끄럼틀을 타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1169대를 판매, BMW(5373대), 벤츠(5063대)에 이어 3위에 오르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올해 초 출시한 준중형 SUV ‘올 뉴 CR-V 터보’의 신차 효과와 중형차 ‘어코드’의 인기에 힘입은 결과였다. 혼다코리아로선 시빅의 성패에 주목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다만 시빅의 국내 인지도만 놓고 본다면 성패를 가늠키는 어렵다. 국내에선 인기 모델이 아니었고, 판매 부진을 이유로 내수 시장에서 모습을 감추는 아픔까지 겪었다.

가격도 걸림돌이다. 혼다코리아는 올 뉴 시빅의 경쟁모델을 수입 C세그먼트 차종인 폭스바겐의 ‘골프’로 보고 가격을 3060만원으로 책정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들이 올 뉴 시빅의 차급을 현대자동차의 ‘아반떼’로 인식하고 있는 만큼 2000만원대를 훌쩍 넘어선 가격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올 뉴 시빅 출시의 의의를 혼다코리아의 라인업 확대에서 찾아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실제 혼다코리아의 국내 판매 차종은 어코드와 오딧세이, HR-V, CR-V, 파일럿 등 5종에 불과하다.

일단 시작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지난 1일부터 전날인 14일까지 2주간 진행된 사전 계약을 통해 총 100여대가 판매됐다”고 밝혔다. 올 초 출시된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사전 계약 기간 30일 동안 600대 가량 판매된 것과 산술적으로 비교한다면 적은 수치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시빅’은 새로운 모델이 출시될 때마다 혁신과 진보를 거듭하는 모델로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8년 연속 미국 젊은 구매자에게 가장 인기있는 자동차로 선정되는 등 젊은층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에 첨단사양까지,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 완벽하게 거듭난 올 뉴 시빅은 국내 수입 C 세그먼트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