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친환경 에너지’로 우리 문화유산 가꾼다

- 15일 고양시 서오릉에서 문화유산 보호 및 홍보 위한 후원행사 열어
- 서오릉에 8kW급 태양광 패널 지원…서오릉 전체 사용 전력의 35% 공급 가능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가 한국에 있는 세계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앞장서기로 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15일 오전 고양시 서오릉에서 한국의 세계문화유산을 보호하고 홍보하기 위한 후원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 배상호 노조위원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서오릉에 있는 조선왕릉 서부지구 관리사무소에 8킬로와트(kW)급의 LG 태양광 패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설비는 서오릉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약 35%를 공급할 수 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서오릉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절약하는 것은 물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우리 문화재를 가꾸는 것이 의미가 있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이날 조성진 부회장 등 임직원 80여 명은 서오릉에서 잡초 제거 활동도 실시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올해 11월 영국 피카디리 광장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한국의 세계유산을 소개하는 영상을 상영하는 등 우리 문화유산 홍보도 함께 하기로 했다.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LG전자의 태양광 패널 지원은 환경 친화적인 문화재 관리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문화재 보호 및 홍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우리 문화유산을 꾸준히 가꾸고 널리 알리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노동조합 주도로 해마다 UN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기념해 세계문화유산과 주변 환경을 가꾸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