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스마트폰으로 학원ㆍ병원비 알림받고 바로 결제하는 O2O 서비스 출시

- 연말까지 8000여개 사업장으로 확대 공급 목표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LG CNS가 메시지와 결제 서비스를 결합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15일 출시했다.

LG CNS가 이날 선보인 ‘톡페이’는 알림톡으로 결제 내역을 받아 바로 결제하는 서비스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학원비와 병원비의 납부 내역을 카카오톡으로 알림을 받고 즉시 결제까지 가능한 국내 첫 O2O 서비스이다.

[사진제공=LG CNS]

톡페이를 이용하면 학부모는 학원비 납부를 위해 학원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자녀에게 결제 카드를 보내지 않아도 손쉽게 결제가 가능하다.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 역시 병원비 수납을 위해 번호표를 받아 대기해야하는 수고가 줄어드는 이점이 있다. 사용자는 별도 앱을 설치하는 복잡한 과정없이 스마트폰을 통해 학원비와 병원비를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병원과 학원에서도 수작업으로 종이 고지서를 발행하는 불편함이 줄어들고 납부 지연과 결제 오류를 사전에 방지하는 이점이 있다.

LG CNS는 최근 톡페이 서비스를 한림대의료원과 전국 학원 200여 곳에 출시했으며 연말까지 전국 8000여 개 사업장에 확대 공급한다는 목표이다. 향후에는 유통, 항공, 호텔 등 다른 분야의 기업을 대상으로 O2O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업용 O2O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보유한 데이터 기반으로 타깃 마케팅이 가능하다. 대화형 챗봇 기반 온라인 톡주문 ㆍ고객센터을 구축할 수 있으며, 최고 보안 등급을 보유한 간편결제까지 더해 디지털 서비스로 전환할 수 있다.

특히 전자종이가격표 (ESL)와 같은 오프라인 매장 솔루션과도 연계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손준배 LG CNS 미래신사업부 상무는 “ICT 역량에 신사업 개발 조직과 빠른 실행력을 결합해 고객과 사용자 모두 윈윈(Win-Win)하는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