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中과 2 2 외교ㆍ안보회의

-美 국무ㆍ국방장관, 21일 中과 고위급 ‘포괄적 대화’
-북핵ㆍ미사일 대응방안 논의…한미 정상회담서 다뤄질 듯
-美, 중국에 보다 강한 대북제재 촉구할 듯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과 중국의 외교ㆍ안보 수장이 추진하는 ‘포괄적 대화’(2 2 고위급 외교ㆍ안보회의)가 21일 개최된다. 한미 정상회담을 약 일주일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다.

미국 국방부는 16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중국의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팡펑후이(房峰輝) 중국 인민해방군 총참모장(합참의장)을 21일 만나 북핵ㆍ미사일 문제를 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미 국무부도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며 주로 북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한 제재ㆍ압박 강화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미국은 중국에 보다 강한 대북제재를 촉구하고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중국 측에 보다 강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당부할 것이며, 지금까지 중국의 대응이 가시적(notable)이었으나, 일관적이지는 않았다(uneven)고 전할 방침”이라고 했다. 틸러슨 장관은 앞서 지난 13일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원유ㆍ석유 등 필수품 공급을 북한에 불허하는 방안을 다른 나라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에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과 개인을 제재하지 않을 경우, ‘세컨더리 보이콧’(제3국 개인ㆍ기업 제재)를 가할 뜻을 시사했다.

미중 간 포괄적 대화가 한미 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이뤄지는 만큼, 한미 양국 정상도 이에 대한 의견교환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4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에게 그 결과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미국과 중국의 대북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월 마라라고 정상회담에서 외교ㆍ안보 현안을 다루기 위한 고위급 ‘포괄대화’를 진행하기로 약속했다. 미중 양국은 ‘100일’ 기한을 두고 대북압박의 강도에 대해 재차 논의하기로 했다. 당시 아사히(朝日)신문은 시 주석이 북핵ㆍ미사일에 대한 중국의 구체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미국에 100일 간의 ‘유예기간’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중국 측은 해당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