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재인 정부 美의원 홀대론’에 “사실과 달라…최대한 협조ㆍ지원”

-日언론 “문재인 정부가 美의원들 홀대” 주장
-외교부 “사실무근…의도가 궁금”
-靑 “사실관계 틀려…美행정부ㆍ의회와 협력관계 강화하고 있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정부가 미 상ㆍ하원 의원들을 홀대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주장에 “사실관계가 많이 틀리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미 의원들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불신이 깊어졌다는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사실관계가 많이 틀리다”면서 “우리 정부는 미 행정부는 물론, 미 의회와도 협력관계를 강화해오고 있으며, 방한하는 의원이나 방한할 의원에 대해서도 최대한의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에 “상식적으로 국정운영에 우선순위가 있고, 대통령의 일정은 유동적일 수밖에 없다”면서 “미국 의원들도 이에 대해 충분히 이해했고, (정부는) 동맹관계 발전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다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에서 이같은 보도를 낸 의도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일본의 아사히(朝日)신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는 미국 의원들과의 면담을 거부하거나 짧은 시간동안 만나는 등 소극적 대응을 계속하고 있어 미국 측도 태도를 경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는 지난달 한국을 방한한 맥 손베리 하원 국사위원장과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 위원장 등도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다며 미국 측이 문 대통령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 시작했다고도 주장했다.

다른 외교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통화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라며 “미국 특사를 제일 먼저 파견하는 등 한미동맹을 중요시하는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궐위라는 특수한 환경 속에서도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