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뻥 뚫리게 해주셔 감사” 국가유공자 울린 문 대통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5일 국가유공자와 파독 광부, 간호사, 청계천 여성 근로자, 민주화운동 희생자, 6.25전쟁 영웅 유족 등 나라를 지키고 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한 분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5일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226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점심식사를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외국 정상 못지않은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유공자와 보훈가족들이 버스에서 내리자 고전복장을 착용한 국방부 의장대가 맞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여사와 함께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과의 따뜻한 오찬’ 행사에서 국가유공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금까지 군 의장대는 외국 정상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등 높은 지위에 있는 손님이 방문했을 때만 행사에 나왔다. 민간인 초청 행사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이 청와대 영빈관 2층에 도착하자 문 대통령 내외가 행사장 입구에 나와 환영인사를 건넸다. 지금까지는 참석자들이 모두 자리에 착석하면 가장 나중에 대통령이 입장하는 것이 관례였다.

문 대통령 내외는 참석자 226명 전원과 일일이 악수하고 안부를 물었다. 청와대측은 대통령의 환영인사에 15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36분이 걸렸다.

한 국가유공자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자 문 대통령은 90도로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격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손을 잡아주자 눈물을 흘렸고, 다른 참석자는 큰 목소리로 “기분 좋습니다. 대통령님이 가슴 뻥 뚫리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파독 간호사 출신인 한 참석자는 “저희들 정말 영광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보훈의 달에 이렇게 초청받아서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보훈 행사에 파독 간호사가 초청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남전 참전자회의 한 회원은 “파월장병들 다 굶어 죽어갑니다. 죽기 전에 소원 좀 풀어주십시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6.25 참전용사는 문 대통령에게 무공훈장을 보여주며 “우리는 나라를 지켰다. 그래서 오늘 훌륭한 대통령이 있다. 정말 잘해야 한다. 잘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를 잘 모시면서 따뜻한 보훈을 실천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이 억울하고 서럽고 불편함이 없도록 소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