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촌지도자 대회, 용문산서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농업기술원은 각 시·군 농촌지도자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6주년 경기도농촌지도자 대회’를 16~17일 양평군 용문산 국민관광지에서 개최한다.

한국농촌지도자경기도연합회는 지난 1961년에 결성됐으며, 현재 1만600여명의 회원이 해당 농촌지역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경기도농촌지도자! 4차 산업혁명에 날개를!’이란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농촌지도자 비전 제시 및 화합 세레머니, 지역 우수농산물 전시·판매, 다목적 소형 농기계 전시, 전통체험 한마당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17일에는 잊혀져가는 민족고유의 농촌민속문화를 발굴 계승하고 청소년들에게 우리 농촌의 전통놀이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제19회 4-H 도지사기 농촌민속 경연대회’가 병행 행사로 개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