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AIIB 총회 계기 잇따라 양자회담…호주ㆍ라오스ㆍ이란 등과 경제협력 논의

[제주(서귀포)/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주 중문단지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개막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2차 연차총회에서 아시아 각국 경제장관들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개막식날인 16일 마이클 맥코맥 호주 중소기업장관, 알리 타예브나 이란 재무장관과 각각 양자면담을 갖고 양국의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15일에는 솜디 두앙디 라오스 재무장관과 면담을 갖고 경협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참석차 제주를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ICC에서 마이클 맥코맥 호주 중소기업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번 AIIB 총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국제기구 행사이며, 김 부총리의 첫 경제외교 무대이기도 하다. 이번 총회에는 아시아 25개국 장관급 수석대표를 비롯해 77개 회원국 대표단과 국제기구 대표, 국내외 기업 및 금융 관계자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아시아 인프라개발과 경제협력 방안은 물론 다양한 양자 및 다자간 경협 논의의 장인 셈이다.

기재부는 이번 총회에서 우리나라의 경제정책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주요국과의 경제ㆍ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전략적인 인프라 투자로 빠른 기간에 경제성장을 달성한 모범국가로서 한국의 개발경험을 공유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다.

특히 이번 연차총회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아시아 인프라시장에 진출하는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참석차 제주를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제주ICC에서 알리 타예브냐 이란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아시아 인프라시장은 최근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가 잇따르면서 급팽창하고 있다. 타국 기업들에 개방된 아시아 해외건설 시장 규모는 올해 1320억달러(약 156조원)에서 2019년 1615억달러(약 182조원), 2021년 1875억달러(약 210조원)로 커질 전망이다.

특히 중국이 추진하는 신(新)실크로드 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이 본격화하면서 대규모 인프라건설 수요가 예상되고, 사업 규모도 대형화하면서 민간기업들의 참여 기회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중국 주도로 AIIB가 설립된데 이어 일본이 아시아개발은행(ADB) 등을 통해 1100억달러를 아시아 인프라시장에 투자하기로 하는 등 각국의 주도권 쟁탈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번 AIIB 제주 총회는 우리나라의 관련 기업들이 뜨거워지는 아시아 인프라시장을 선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