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청문보고서 채택, 다음주로 연기

- 간사간 협의 불발…월요일 논의 예상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이 다음주로 연기됐다.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회의는 간사간 협의가 불발되면서 무산됐다.

야당 청문위원은 “오늘 회의는 위원장이 일방적으로 잡은 것”이라며 “다음주 초에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열린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당은 정책 검증에 나선 반면, 야당은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특히 야당 청문위원들은 초반부터 김 후보자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3분의 2가 표절이다. 심지어 인용했다는 것까지 2차 표절까지 했다”며 표절을 숨기기 위해 석사 학위 취득 사실까지 감추려했다고 몰아부쳤다.

야당 의원들은 국토부 장관직에 맞는 능력이 있는지도 의심스럽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은 “국토교통위원을 한 번도 안 하셨는데 과연 국토부장관이라는 힘든 직을 수행해나갈 수 있겠는가”라며 문제제기를 했다.

반면 여당 청문위원들은 정책 검증에 주력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계 부채 지금 굉장히 가파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LTV나 DTI에 대한 지역 맞춤형 규제 등을 통해, 서민 주거 안정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