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싱가포르에서 824억 규모 수주

-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프로젝트 계속 수주, 막강한 경쟁력 입증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800억원대 규모의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대한전선은 15일 싱가포르 전력회사 SP그룹(SP Group)으로부터 230kV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한화로 824억원(1억73만8333 싱가포르달러)에 이르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중부의 앙모키오(Ang Mo Kio)에서 창이 국제공항 인근의 템피니스(Tampines)까지 연결하는 지중(地中) 전력망 구축사업이다. 대한전선은 이 프로젝트 가운데 230kV 초고압케이블 및 접속재 공급과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를 맡게 된다. 풀턴키(Full Turn-key) 방식이다.

대한전선측은 “이번 프로젝트는 시공에 대한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한다. 산업 지역인 템피니스 인근에 지중 전력망과 구조물이 많아, 시공 난이도가 높다”며 “대한전선은 지난 20여 년간 싱가포르에서 많은 턴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고 설명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히는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수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대한전선의 입지와 경쟁력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