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통수’ 친 유시민 결국 사과 “강경화 발언 반성”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문재인 정부 어용 지식인을 자처한 유시민 작가가 지난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부적합 판정을 내린 점을 사과했다. ‘믿었던 유시민에 뒤통수를 맞았다’며 분개한 일부 여당 지지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유 작가는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지난주 자신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부적합’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방송 시작과 함께 진행자 김구라는 ”지난주 방송이 나간 후에 유 작가님이 살짝 걱정되더라“고 운을 뗐다.

[사진=JTBC ‘썰전’ 캡처]

지난 8일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합 발언을 하고 있다.

이에 유 작가는 “방송이 끝난 뒤 많은 항의를 받았다. 전화도 받고 이메일도 받고 문자도 많이 받았다”며 “제가 부정적으로 말했는데 생각이 다른 시민들이 저를 비판하는 것도 마땅한 권리”라고 말했다.

이어 “모니터링 하면서 반성을 좀 했다.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말한 것을 반성한 것은 아니고 표현하는 방식이나 내용에서 두 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는 신중치 못했다. 본인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지 못한 상황에서 너무 일찍 판단했다. 성급했다”며 “두 번째는 ‘(강 후보자가) 앞가림 못한다’는 표현이 적절치 않았던 것 같다. 스스로 아주 세게 비판해보자면 교만한 표현이었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앞서 지난 8일 방송된 ‘썰전’에서 강경화 후보자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누구든 청문회 대상이 되면 이런저런 지적 받을 사항들이 나올 수밖에 없다. 그런데 여기서 되게 중요한 것이 그 사안 자체가 얼마나 큰가 작은가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처리하는가에서 위기관리능력을 볼 수 있다”며 “특히 외교부 장관은 위기관리능력이 업무능력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말했다.

또 “사생활에서 돈 문제 등을 포함한 흠결도 너무 많이 나오고 있지만, 이렇게 문제가 제기될 때마다 강 후보자가 대처하는 방식을 보면서 ‘자기 앞가림도 잘 못하는데 국가 대사의 앞가림은 어떻게 하지’라는 불안감이 확 온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유력 국무총리감으로 거론됐던 유 작가는 내각 참여보다 어용 지식인으로 외곽 지원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여당 지지자들은 ‘도와준다더니 기습적으로 뒤통수나 치느냐’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