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비공이라더니… 정유라 “삼성 승마 지원 잘알아…엄마가 입단속” 실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세 차례의 검찰 소환 조사 끝에 삼성의 승마 특혜 지원을 상세히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씨는 15일 검찰 조사에서 고가의 명마 ‘블라디미르’를 타기 위해 승마장이 있는 올보르로 이사했으며 자신이 원래 타던 삼성 소유의 말 두 필에, 어머니 최순실 씨가 차액을 보태 말 중개상에게 주고 블라디미르와 스타샤를 받았다고 말했고 KBS가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최 씨가 보태기로 한 “차액이 제때 입금되지 않았다며 말 중개업자가 짜증을 냈다”는 진술까지 덧붙였다.

정 씨는 검찰 조사에서 “어머니가 삼성 승마 지원에 대해 입단속을 시켰다”며 범행을 은폐하려 한 정황도 털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씨가 삼성의 ‘말 세탁’ 과정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보고 범죄수익 은닉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다시 청구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