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北관료에 트럼프 ‘거래의 기술’ 책 선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북 중인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인 ‘거래의 기술’ 책을 선물했다.

지난 15일 AP통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이날 북한 김일국 체육상을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책을 건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과 유일하게 친분이 있는 미국인 로드먼은 트럼프 대통령과도 인연이 깊은 인물이다. 그는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했던 리얼리티 TV 프로그램 ‘셀러브리티 어프렌티스’에 두 시즌 동안 출연했고 2015년 당시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후보 출마를 선언하자 공개 지지를 하기도 했다.

농구광인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과거 4차례나 방북했던 로드먼이 김 위원장에게 책을 선물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북미 양국 정상과 친분이 있는 로드먼이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를 선물하고 외신 앞에 공개한 것은 특별한 메시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뒤따른다. 로드먼이 건넨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필 사인은 없었다.

미 국방부는 “이번 로드먼의 북한 방문은 미국 정부와 아무 상관 없다”고 밝혔지만 사실 로드먼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서 ‘비공식 대화 채널’역할을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로드먼은 지난 13일 평양으로 들어가기 전 중국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이번 방북은 (북한의)문을 열려는 것”이라며 “내 방북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꽤 기뻐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