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녹색소비문환 촉진에 나선다

-녹색소비자연대와 ‘그린컨슈머 캠페인’
-친환경 소비 교육, 녹색매장 견학 등 실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마트는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환경의 날(6월)을 맞이해 오는 30일까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환경 보호와 녹색소비 실천을 위한 교육 및 체험 활동을 진행하는 ‘그린컨슈머 캠페인’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을 위해 롯데마트 구로ㆍ서울역ㆍ송파ㆍ잠실ㆍ월드타워점 총 5개점에서는 환경 보호와 녹색소비를 실천하기 위해 모인 중고등학생 단체인 ‘초록천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소비를 교육, 체험하는 활동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친환경ㆍ저탄소 인증마크 상품, 녹색제품, 그린컨슈머에 대한 교육과 함께 롯데마트 내 녹색매장 견학 활동을 진행해 친환경ㆍ저탄소 인증마크를 부착한 녹색상품을 찾고 구매하는 시간을 가져 청소년들에게 친환경 소비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롯데마트 안산ㆍ울산ㆍ청량리ㆍ부평ㆍ동래ㆍ서청주ㆍ수원ㆍ전주 총 8개점에서는 전국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매장 내에 ‘저탄소 녹색상품 홍보부스’를 운영해 녹색 소비 문화 형성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키로 했다.

캠페인에 참여해 녹색소비실천서약서 작성, 저탄소 인증 상품 등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밀폐용기, 손세정제, 헹굼 세제 등 기념품을 무료 증정할 예정이다.

정원헌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환경에 대한 사회 이슈가 부각되고 6월 환경의 날을 맞이해 이번 활동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