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방콕 입성…동남아 공략 박차

16일 태국 방콕 도심 쇼디씨몰에 매장 오픈
연내 그랜드 오픈…한류문화 알리기도 앞장

중국정부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보복 이후 활로를 모색하고 있는 롯데면세점이 태국 방콕 시내에 신규 면세점을 오픈하며 동남아시장 개척에 나섰다. 올해 두 번째 해외매장 오픈이다.

롯데면세점은 16일 태국 알씨에이(RCA) 거리 쇼디씨(SHOW DC)몰 2층과 3층에 9354㎡(약 2830평) 규모의 시내 면세점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이날 밝혔다. 

롯데면세점이 올해 두 번째 해외매장인 방콕 시내점을 오픈했다. 롯데면세점이 위치하는 쇼디씨몰 외관.

이날 3층 타이존(THAI ZONE) 내에 50여개 브랜드 매장을 먼저 오픈하고, 나머지 구역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매장을 열 예정이다. 그랜드 오픈 시점은 올해 하반기다. 이후 태국 토산품, 국내ㆍ외 명품 화장품과 패션제품, 전자, 주류, 담배 등 총 300여개 브랜드가 입점한 시내 면세점으로 자리잡는다.

롯데면세점이 오픈하는 RCA거리는 방콕의 대표적인 번화가다.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에 인접해 있다. 거리에 중심부에 위치한 쇼디씨몰은 한류 전문관으로 다양한 한국패션과 화장품 매장, 한류 셀렙들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등으로 꾸며져 있다.

롯데면세점도 쇼디씨몰 1층 메인입구에 한류 문화 체험 공간 ‘스타에비뉴’를 조성하면서 한류문화 알리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스타에비뉴에는 롯데면세점 한류 모델들의 핸드프린팅과 스타 애장품, 촬영 의상들을 전시하고, 한국에 대한 홍보 영상을 함께 상영해 ‘관광명소’ 방콕에서 한국 알리기에 힘쓴다.

오픈까지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태국정부가 자국 기업 우대 기조를 유지하면서, 현지 면세 공기업인 킹파워에 대한 밀어주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해 오픈할 예정이던 롯데면세점도 올해까지 개점이 미뤄진 바 있다.

이로써 롯데면세점의 해외 점포수는 7개로 늘어났다. 방콕 시내면세점과 지난 5월 오픈한 베트남 다낭공항점 외에도, 롯데면세점은 자카르타 공항ㆍ시내, 괌공항, 간사이공항, 도쿄 긴자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방콕 시내면세점은 향후 동남아 면세시장 진출의 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오픈이 ‘사드보복’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방콕은 세계 각국의 관광객이 모이는 주요 관광지인 만큼 롯데면세점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좋은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와 한류 스타 마케팅을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 및 다변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