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술 ‘미림’, 캠핑장 찾아가는 ‘미림 마차’ 운영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국내 유일의 맛술 ‘미림’이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소비자들을 직접 찾아가는 ‘미림 마차’를 운영한다.

‘미림 마차’는 캠핑장을 찾은 소비자들이 직접 맛술 ‘미림’을 사용해 요리를 만들며 ‘미림’의 효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한 이벤트다. 캠핑 요리는 대부분 육류와 해산물이 주재료로 쓰이기 때문에 고기의 육질을 더욱 부드럽게 해주고, 해산물 특유의 잡내를 잡아 주는 ‘미림’을 사용하면 더욱 맛있는 캠핑 요리를 만들 수 있다. 


전문 요리사들이 꼬치, 스테이크 등 캠핑 요리를 만드는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미림’을 첨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요리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도 쉽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미림 마차’는 오는 17일 충북 충주 목계나루 캠핑장에서 열리는 ‘BMW 모토라드 캠핑 투어’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롯데주류는 ‘미림 마차’ 외에도 소용량 미림, 통조림, 레시피 북 등이 담긴 ‘캠핑용 미림 키트(Kit)’를 제작하는 등 캠핑족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미림’을 사용하면서 그 효과를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