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놀라운 기억력 “완전 대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의 놀라운 기억력이 누리꾼들 사이에 큰화제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연합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2년 전 잠시 마주쳤던 한 장병을 알아보고 두 눈을 동그랗게 뜨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출처=TV조선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였던 2015년 당시 1공수특전여단을 방문했을 때 부대 안내와 소개를 맡았던 장병이 승진해 연합사령부에서 근무하고 있었던 것.

문재인 대통령은 “1공수!” 라며 장병과 눈을 마주치며 반가워했고, 2년 만에 문재인 대통령을 다시 만난 병사는 “덕분에 열심히 해 진급해 사령부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때 상사였다가 지금 준위죠?”라며 2년 전 기억을 생생히 떠올리는 문재인 대통령에 해당 병사는 “예 그렇습니다”라며 기쁘게 화답했다.

해당 모습을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연합사령부 방문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빠르게 공유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이런 분에게 치매설 이야기했던 것들 다 처벌받았으면” “작은 인연도 소중히 여기는 우리 대통령님 최고 ” “사법고시 차석 합격자 답네요. 학생운동 땜에 수석인데 차석 됨” “부럽다. 저런 반가움 가득한 표정으로 봐주시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